새로 합류한 브라이틀링 스쿼드 멤버:

농구계의 슈퍼스타, 야니스 아데토쿤보(Giannis Antetokounmpo)

두 번의 MVP, 올스타, 챔피언십 우승자, 럭셔리 시계 브랜드의 새로운 얼굴이 되다. 

NBA(전미 농구 협회)에서 활동한 지난 9년 동안,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MIP(기량 발전상), MVP(최우수 선수상, 2회), 올해의 수비수, 결승전 MVP를 포함해 농구 선수로서 달성 가능한 거의 모든 분야의 정점에 도달했습니다. 마침내 2021년, 그는 밀워키 벅스(Milwaukee Bucks)의 선두에 서서 50년만에 팀의 첫 우승을 이끌었습니다.

오늘, 브라이틀링은 이 농구계의 슈퍼스타가 브랜드의 얼굴 중 하나로, 럭셔리 시계 브랜드를 대표하는 새로운 스쿼드 구성원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브라이틀링의 CEO 조지 컨(Georges Kern)은 “야니스의 의지, 헌신, 확고한 비전, 기대에 부응하고자 하는 열망이 그에게 영감을 불어넣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여러분이 만날 수 있는 가장 멋지고 현실적인 남자 중 한 사람입니다. 브라이틀링은 스쿼드 구성원을 선정할 때, 그들이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라는 이유만으로 선정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자신의 일에 성실함뿐만 아니라 개성을 더한 점을 높이 평가합니다.”

6피트 11인치(약 211cm)의 키와 그 키에 걸맞은 득점력을 지닌 야니스 아데토쿤보는 농구 선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전통적인 미국 NBA 스카우트장에서 발탁된 것이 아닙니다. 그의 여정은 훨씬 더 특이하고 국제적이었습니다. 

아데토쿤보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나이지리아 출신 부모님 아래에서 태어났습니다. 성장 중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농구에 대한 열정과 성공을 향한 끊임없는 추진력으로 이러한 장애물을 뛰어넘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그리스 유소년 리그를 통과했으며, 10대에 NBA에 발탁되었습니다.

현재, 그는 그 경험을 360도 활용하고 있습니다. 아데토쿤보와 그의 형제들은 아테네에서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이 경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농구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그들의 목표가 무엇이든, 자신감과 생활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아데토쿤보는 브래드 피트(Brad Pitt), 샤를리즈 테론(Charlize Theron), 미스티 코플랜드(Misty Copeland), 켈리 슬레이터(Kelly Slater), 애덤 드라이버(Adam Driver)를 포함한 다른 셀럽들과 함께, 브라이틀링 스쿼드의 구성원으로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모든 스쿼드 구성원들은 개성과 스타일에 있어 브라이틀링의 럭셔리에 대한 캐주얼하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접근 방식을 보여주며, 브랜드와 함께하는 작업에 그들 고유의 역동성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브라이틀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