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스토리를 지닌 새로운 크로노맷

GMT 40과 "슈퍼" 38

브라이틀링은 크로노맷 컬렉션의 두 가지 최신 모델인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Chronomat Automatic GMT 40) 과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Super Chronomat Automatic 38)을 공개했습니다. 이 최신 모델들은 모든 손목에 꼭 맞는 사이즈보다 더욱 흥미로운 이야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2020년 재출시된 이후, 크로노맷은 브라이틀링의 베스트셀러가 되었습니다. 크로노맷은 견고한 44mm 크로노그래프와 단아한 32mm 쓰리 핸즈 모델을 포함해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이 두 가지 사이즈 사이에 넓은 공백이 있었습니다. 오늘, 브라이틀링은 어떤 손목에도 착용 가능하도록 설계된 새로운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Chronomat Automatic GMT 40)과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Chronomat Automatic 38)을 통해 크로노맷 컬렉션을 완성합니다. 

사이즈와 관련하여 흥미로울 뿐만 아니라, 각각의 모델에는 새로운 점이 있습니다. 대형 크로노그래프 모델을 대체하는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은 듀얼 타임존 컴플리케이션과 더욱 심플한 외관을 선사하는 반면,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 시리즈의 하이라이트는 오버사이즈 다이아몬드 베젤과 브라이틀링 최초의 추적 가능한 워치라는 점입니다. 

"이번 출시로, 브라이틀링은 크로노맷과 슈퍼 크로노맷을 재정의하며, 제품에 고유한 개성을 더했습니다." 브라이틀링의 CEO인 조지 컨(Georges Kern)의 설명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자면, 크로노맷은 경계를 확장하는 것으로 이미 잘 알려진 컬렉션입니다."

크로노맷의 이야기는 정밀하고 저렴한 가격의 쿼츠 무브먼트가 상업화되면서 전통적인 워치 제조업계가 격변하던 1970년대의 쿼츠 파동에서 시작됩니다. 그 뒤로 이어진 혼란스러운 10년의 세월 동안 기계식 크로노그래프에 대한 충성심을 유지했던 하나의 소비자 그룹이 있었는데, 그들은 바로 조종사였습니다. 1983년, 브라이틀링은 이탈리아 곡예 비행 국가 대표팀인 프레체 트리콜로리(Frecce Tricolori)와 협력하여 조종석에서 착용할 수 있을 만큼 견고하면서도 일상생활에서 착용할 수 있는 우아한 맞춤형 워치를 제작했습니다. 

이렇게 등장한 다목적 스포츠 워치는 크리스탈을 보호하기 위해 15분 단위로 배치된 4개의 돌출형 라이더 탭과 편안하면서도 장시간 착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스틸 롤 브레이슬릿을 통해 그 역할을 다 했고, 이것은 크로노맷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 잡았습니다. 프레체 트리콜로리 워치는 출시와 동시에 엄청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고, 1년 후 크로노맷이라는 이름으로 일반 대중을 위해 출시되었습니다. 이것은 쿼츠 파동의 종식과 기계식 워치의 귀환을 알리는 워치 제조업계의 결정적인 순간이었습니다. 과거에서 현재로 돌아와 크로노맷 컬렉션은 다시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글로벌 여행자 스타일: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

도시들이 열리고 여행을 빼앗겼던 세상이 다시 이동을 꿈꾸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대한 응답으로 GMT 컴플리케이션이 환영을 받으며 귀환했습니다. 국제 표준시인 그리니치 표준시에서 이름을 따온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Chronomat Automatic GMT 40)은 듀얼 타임존 디스플레이와 편안한 미적 감각을 통해 여행에 대한 애정을 표현합니다. 

블랙, 블루, 그린, 앤트러사이트 그레이 및 화이트의 섬세한 다이얼 컬러는 전체 스틸 케이스 및 브레이슬릿과 조화를 이루며 어떤 패션에나 잘 어울립니다. 브라이틀링은 톤온톤 24시간 눈금을 적용하여 레드 컬러의 GMT 핸즈가 돋보이게 합니다. 

GMT 컴플리케이션은 브라이틀링 칼리버 32로 구동됩니다. 24시간 눈금은 사용자가 세컨드 타임존의 시간을 추적하고, 한눈에 낮과 밤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합니다. "어니언" 크라운(세로 방향 홈이 있는 돔 형태 때문에 이름이 붙여진 클래식 크로노맷의 특징)은 조작이 용이합니다. 브라이틀링의 항공, 지상 그리고 해상 영역을 넘나드는 다목적 스포츠 워치인 GMT 40 워치는 놀라운 200미터 방수 기능을 자랑합니다.

"모든 업무를 수행하는 다목적 워치"라는 크로노맷의 미션을 GMT 40은 실용적인 사이즈와 절제된 스타일로 그 어느 때보다 충실하게 완수합니다. 스포츠를 즐길 때 착용할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하면서도 블랙 타이와도 매치할 수 있는 스마트한 스타일의 워치, 여행을 위해서 이 워치 하나면 충분합니다.

대담함과 아름다움: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Super Chronomat Automatic 38)은 각 잡힌 수트에도, 티셔츠와 청바지에도 어울리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세라믹 라이더 탭과 크라운, 러버 롤 브레이슬릿은 슈퍼차저가 탑재된 라인에서만 만나보실 수 있으며, 이런 특징은 크로노맷 컬렉션의 다른 제품과 "슈퍼" 제품을 구분합니다. 

더욱 강렬해진 존재감과 더불어 오토매틱 38에는 눈부신 측면도 있습니다. 오버사이즈 랩그로운 다이아몬드가 18K 레드 골드 또는 스틸 베젤을 감싸고 있습니다. 세 가지 다이얼 컬러(실버, 민트 그린 및 아이스 블루)는 시각적 즐거움도 선사합니다. 러버 롤 스트랩, 폴리싱 처리된 메탈 롤 브레이슬릿 또는 악어 가죽 스트랩 가운데 원하는 색상을 선택해 매치할 수 있습니다. 

시리즈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브라이틀링의 최초 추적 가능한 워치인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 오리진(Super Chronomat Automatic 38 Origins)입니다. 이 워치는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표준에 따라 영세 광산의 금과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를 조달해 제작되었습니다.  [여기에서 전체 스토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토매틱 38은 가치 사슬 전반에서 사회적, 환경적 영향을 고려하는 동시에, 아름다운 제품과 경험을 창조하기 위한 브라이틀링의 #SQUADONAMISSION to do better를 지원합니다. 이 미션은 2025년까지 브랜드 전체 제품의 포트폴리오를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조달한 영세 광산의 금과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로 전환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올스타 스쿼드를 만나보세요

크로노맷과 같은 컬렉션에는 그 파워와 스타일에 어울리는 컬렉션만의 브라이틀링 #SQUADONAMISSION이 필요합니다. 새로운 브라이틀링 올스타 스쿼드는 각각의 스포츠 분야에서 새로운 최강자를 대표하는 4명의 스포츠 슈퍼스타로 구성되었습니다.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과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을 대표하는 엘링 홀란드(Erling Haaland, 축구), 야니스 아데토쿤보(Giannis Antetokounmpo, 농구), 클로이 킴(Chloe Kim, 스노우보드), 트레버 로렌스(Trevor Lawrence, 미식축구)는 지속적으로 이동한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줍니다. 홈 경기를 위해 훈련을 하든, 세계 어딘가에서 우승을 위해 경기에 참여하든 그들은 항상 집에 뿌리를 내리고 있으면서도 어디든지 함께 길을 떠날 워치가 필요합니다. 올스타 스쿼드 캠페인을 통해 우리는 골, 덩크 슛, 점프, 패스 등 그들이 커리어를 위해 훈련하며 보낸 시간과 이러한 시간이 어떤 감각을 선사하는지 경험할 수 있습니다. 

"저는 GMT의 의미가 마음에 듭니다. 이것은 나의 일부가 다른 곳에 있더라도, 여전히 하나의 장소에 있을 수 있다는 의미니까요." 화이트 다이얼이 매치된 크로노맷 오토매틱 GMT 40을 선택한 엘링 홀란드가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제 경우, 그건 노르웨이에 있는 저의 집이죠." 

그리고 아이스 블루 다이얼이 매치된 스틸 소재의 슈퍼 크로노맷 오토매틱 38에 대해 클로이 김은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지속가능성을 지지하는 제게 이 워치가 사회적 의식을 담고 있다는 사실은 정말 중요합니다.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지금까지 럭셔리 산업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수준의 놀라운 추적 가능성과 책임감 있는 조달 및 지역 사회에 대한 지원을 가능하게 합니다."

쿼츠 파동을 돌파한 게임체인저에서 독특한 이야기가 있는 스타일리시한 올라운더에 이르기까지, 프레체 트리콜로리와 함께 시작한 크로노맷은 워치 제조업계에 놀라운 유산을 남겼습니다. 4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크로노맷은 의심할 여지없이 여전히 우리와 함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