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4년부터

브라이틀링 스토리

브라이틀링 스토리
브라이틀링 스토리

숙련된 시계제작자였던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 은 자신의 생티미에(St. Imier) 공방에서 시계와 지능 적인 측정 도구를 제작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레옹이 개발한 포켓 워치의 혁신적인 기능으로 회사 는 엄청난 명성을 얻게 됩니다.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은 크로노그래프 개 발에 주력했는데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은 크로노그래프 개 발에 주력했는데, 당시에는 산업, 군사, 과학 분야뿐 아니라 운동관련 기관에서도 이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었습니다. 1889년,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은 세련된 디자인, 복잡하지 않은 제조 공정, 그리고 간단한 유지보수로 경쟁자들과 차별화되는 단 순화시킨 모델로 특허를 받았습니다.

더보기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은 크로노그래프 개 발에 주력했는데

가스통 브라이틀링(Gaston Breitling)의 업적

1914년 레옹 브라이틀링(Léon Breitling) 사망 후, 아들인 가스통이 가업을 물려받았습니다. 가스통은 1915년 세계 최초로 시계 크라운 위에 별도의 푸쉬 피스를 포함한 손목 크로노그래프를 선보이며, 아버 지에게서 물려받은 개척 정신, 혁신적인 재능 그리고 크로노그래프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열정을 보여주 었습니다.

더보기
가스통 브라이틀링(Gaston Breitling)의 업적

윌리 브라이틀링(Willy Breitling)과 함께 미래로

가스통 브라이틀링(Gaston Breitling)은 1927년 7월 갑작스럽게 사망했습니다. 아들인 윌리는 당시 14살 로 아버지의 인상적인 업적을 이어받기에 너무 어렸 고,이에회사는5년동안외부팀에의해운영되었 습니다.

더보기
윌리 브라이틀링(Willy Breitling)과 함께 미래로

1950년대와 1960년대: 계속되는 혁신

1952년, 오늘날까지 상징적으로 남아있는 전대미문 의 시계 프로토타입인 내비타이머가 탄생했습니다. 이 이름은 “내비게이션”과 “타이머”의 합성어입니다. 크로노마트와 함께 선보인 항공용 슬라이드 룰이 장 착된 이 시계가, 이후 수많은 파일럿, 항공사, 항공 기 제조사의 선택을 받은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더보기
1950년대와 1960년대: 계속되는 혁신

한 시대의 끝

1970년대 후반의 격동에도 불구하고 윌리 브라이틀링(Willy Breitling)은 전통의 원로로 남아 있었습니다. 윌리는 건강이 좋지 않았고, 아들인 그레고르와 알랭은 아직 어렸으며, 다른 사람들처럼 이 산업의 미래에 확신이 없었습니다. 능숙한 기업가인 그는 질서 정연한 퇴각을 할 때라고 결정했습니다. 사망 직전인 1979년 4월, 윌리는 친숙한 브랜드 이름, 그가 사랑했던 내비타이머를 포함해 시장에 확실히 자리 잡은 시계 모델과 남은 자산을 선견지명이 있는 기업가이자 시계 제작자이며 파일럿이었던 어니스트 슈나이더(Ernest Schneider)에게 매각했습니다. 그리고 어니스트 슈나이더의 가문은 2017년까지 브라이틀링 유산의 수호자로 남았습니다.

더보기
한 시대의 끝

새로운 오너쉽하의 브라이틀링

브라이틀링 몬트레스 SA가 등록된 1982년 11월 30일, 본사가 그레헨(Grenchen)으로 이전했습니다 1984년, 새로운 오너쉽하에서 브라이틀링은 베젤 라이더와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가 특징인,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크로노마트와 함께 100주년을 기념했습니다. 이 시계는 브랜드가 그 전해에 유명한 이탈리아 비행 중대 프레체 트리콜로리(Frecce Tricolori)를 위해 개발한 시계를 바탕으로 디자인되었습니다.

더보기
새로운 오너쉽하의 브라이틀링

미래로 날아갈 준비를 하는 브라이틀링

브라이틀링은 2017년 5월부터 CVC 캐피털 파트너의 일부가 되었고, 그 해 7월 조지 컨(Georges Kern)이 브라이틀링의 CEO로 취임했습니다. 시계 업계에서 이미 눈부신 경력을 쌓은 조지 컨(Georges Kern)은 그의 팀과 함께 1884년 생티미에(St. Imier) 공방에서부터 내려온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미래로 날아갈 준비를 하는 브라이틀링